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공연프로그램

광장

[사전예약작품] [안산리서치] 표류 백화점 Drift department store 허나영 Huh Na Young 대한민국장소특정적 이동식 설치극 Site-specific promenade installation

공연소개

사라진 흔적들과 새롭게 돋아나는 것들 사이에서 도래할 미래의 어떤 순간을 조명한 이동식 설치극이다. 

도시화와 공업화로 사라진 안산시 사리포구와 그 공간에 얽힌 삶의 풍경들을 현재의 안산시 호수공원을 걸으며 만난다. 


"Drift Department Store" is a promenade installation that sheds light on certain future moments 

that appear between disappearing remnants of life and new emerging phenomena. 

Walking through what is currently Ansan Lake Park, spectators relive the memories of Saripogu, 

which has disappeared due to urbanization and industrialization, and the landscapes intertwined with that space.

단체소개
허나영은 “활동과 움직임”, “공간의 안과 밖”을 전시ㆍ공연ㆍ워크숍으로 표현한다. 특정한 누군가가 소유할 수 있는 작품 보다는 이야기의 장을 만드는 자리, 작업을 관람하는 방식을 작품화 하곤 했다. 때때로 작품은 활동, 무형, 비물질, 사라지는 양식을 띠기도 한다. 아무도 의뢰하지 않는 “영적인 탐구 여행사”, “멀리까지 여행하는 방”, “TOO MUCH department store”, “영(0)원 SHOP”을 운영하고 있으며, 최종 목표는 탐정이다. Huh Na Young expresses “activity and movement” and “inside and outside space” through exhibitions, performances, and workshops. Rather than creating works that can be owned by specific people, she creates works in locations to be seen as chapters of a story and looks for new perspectives to display the work. Her works sometimes take on the form of an activity, something intangible, something immaterial, or something ephemeral. She runs the clientless "Spiritual Exploration Travel Agency", "The Room for Faraway Travels", "TOO MUCH department store", and "Zero-won Shop". She aspires to ultimately become a detective.
참여스탭
작/구성/연출/사운드 드라마터그: 허나영
움직임/창작/출연: 김연주, 류송이, 위은혜, 한현아, 허나영
사운드 연출: 강신우
안내방송 목소리: 최은영
안내서 디자인: 류송이, 위은혜
음악: 한받
영상/사진 기록: 조용기
협력: 99도씨 & 1도씨
자문: 사동지역사모임